정부, 14억 5000만달러 외평채 발행…역대 최저 금리

정부는 14억5000만 달러 규모의 외국환평형기금 채권(외평채)을 역대 최저 금리로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외국환평형기금 채권은 외국환평형기금이 외화 조달을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으로 발행자금은 기금에 귀속되며 외환보유액으로 운용된다.

이번 외평채는 10년 만기 미 달러화 표시 채권 6억2500만 달러와 5년 만기 유로화 표시 채권 7억 유로로 나눠 발행됐다. 특히 유로화 표시 외평채는 2014년 6월 이후 약 6년 만에 발행된 것이다.

ㅇ
정부는 이번 발행된 외평채 발행 금리(美 달러화 동일 만기 대비), 가산금리, 투자자 수요 등 모든 측면에서 당초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이번 외평채의 금리는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5년 만기 유로화 표시 외평채의 발행금리는 역대 최저인 -0.059%로 비(非)유럽 국가의 유로화 표시 국채 중 최초로 마이너스 금리 채권으로 발행됐다. 유럽 주요국 국채금리를 보면 독일 –0.68, 프랑스 –0.57, 이탈리아 +0.45 등이다. 

마이너스 금리 채권은 채권을 액면가액 이상으로 발행 시 마이너스 금리에 해당하는 이자 만큼 프리미엄(발행가액-액면가액)을 받아 수취 만기에는 액면가액만 상환하면 된다.

예를 들어 액면가액 100원인 채권을 101원(발행가액)에 발행했을 때 채권 발행자는 발행 시점에 투자자로부터 101원을 받고 채권 만기 시점에는 투자자에게 100원만 상환하게 되는 셈이다.

따라서 정부는 액면가액인 7억 유로보다 많은 7억200만 유로를 받고 만기에는 액면가액인 7억 유로만 상환하게 된다.

10년 만기 달러화 표시 외평채도 발행금리와 가산금리 모두 역대 최저수준(10년 만기 기준)으로 발행됐다. 발행금리(1.198%)는 지표금리인 미국 국채금리 하락 등으로 과거 달러화 외평채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다.

과거 달러화 외평채 발행 금리를 보면 2017년 10년 만기 2.871%, 2018년 10년 만기 3.572%, 2019년 10년 만기 2.677% 등이다.

가산금리 50bp도 달러화 동일 만기 최저치(2017, 2019년 55bp)로 현재 시장에서 유통되고 있는 유사 잔존만기 기존 외평채 금리보다도 크게 낮은 수준에서 발행됐다.

가산금리는 지표금리 대비 발행자의 신용도에 따라 지급하는 금리로서 신용등급이 높을수록 낮고 신용등급이 낮을수록 높다. 금번 외평채(2030년 만기) 가산금리 50bp는 2029년 만기 외평채 유통금리(61bp)보다 11bp 축소됐다.

외평채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높은 수요는 사상 최저 금리를 달성하는 데 있어 발판이 됐다고 정부 측은 설명했다. 달러화·유로화 외평채 각각 최대 50억 달러, 50억 유로 이상의 투자자 주문이 접수돼 당초 예정(5억 달러·5억 유로)보다 발행 규모를 확대하게 됐다.

금리 조건이 최초 제시조건 대비 하향조정된 이후에도 최초 유효 주문은 최종 발행물량 대비 달러화는 5.8배, 유로화는 7.8배에 달했다.

또한 전반적인 투자자 구성도 중앙은행·국부펀드 등이 높은 투자 비중을 차지하고 기존 한국물 투자가 많지 않았던 유럽·중동 투자자가 다수 참여하는등 다변화된 모습을 보였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이번 외평채발행은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미·중 갈등 등으로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해외투자자들의 한국 경제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재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국가 간 이동 제한으로 글로벌 컨퍼런스콜로 진행된 투자자 설명회에서 투자자들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성과는 물론 대외건전성 등 한국경제 펀더멘털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이런 평가는 최근 미국 주가 급락 등 국제금융시장 불안이 확대되는 여건에도 불구하고 외평채 발행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는 데 있어 밑거름이 됐다.

또 정부는 외평채 발행을 통해 외환보유액을 추가 확충함으로써 향후 금융·외환시장 불안에 대한 대응 여력을 강화하게 됐다.

특히, 유로화 외평채를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함으로써 만기까지 이자비용 없이 외화를 조달하고, 할증발행으로 인한 프리미엄까지 외환보유액으로 추가 확충하는 효과를 거뒀다.

이번 외평채의 성공적 발행에 따라 민간·공공기관의 원활한 외화 자금 조달과 차입통화 다변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한국계 외화채권의 벤치마크 역할을 하는 외평채가 역대 최저금리 수준으로 발행된 만큼 향후 국내기업·금융기관의 해외채권 발행금리 하락, 해외차입비용 절감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금번 외평채 발행을 통해 외환보유액을 추가 확충함으로써 향후 금융·외환시장 불안에 대한 대응여력을 강화하게 됐다.

아울러 2014년 이후 처음으로 유로화 외평채가 발행돼 벤치마크가 형성됨에 따라 달러화에 집중된 외화조달 창구가 향후 점진적으로 다변화되는 효과도 기대된다.

문의 :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 국제금융과(044-215-4712)

[자료제공 :(www.korea.kr)]

Avatar
편집국
테스트테스트

Latest articles

계약제도 혁신 TF 결산회의 개최

안일환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9.25.(금) 서울지방조달청에서 민·관 합동 「계약제도 혁신 TF」 결산회의를 주재하였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기획재정부 국고국 계약정책과 장준영...

‘블록체인 시범사업’ 공모형 과제 예시로 추진여부 결정 안돼

ㅇ 정부 부처들에 따르면… 한국판 뉴딜 10대 과제인 지능형 정부 구축사업의 세부 과제로 중개인 없는 부동산 거래 등 블록체인 활용 실증 사업을 벌일...

7.8조 추경 국회 통과…정부 “추석 전 지원금 지급 총력”

코로나19 재확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7조 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 22일 국회를 통과했다.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제3차 한국판뉴딜 법제도개혁 TF 개최

  9.18(금), 중소기업중앙회 회의실에서 한국판 뉴딜 법제도개혁T/F 3차회의가 개최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기획재정부 혁신성장추진기획단 혁신성장기획팀 박꽃보라 (02-6050-2505)
41.6k Followers
Follow

Related article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