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부총리 “소상공인 간편결제 수수료 1%대로 완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통해 경영·상권정보 등을 제공하고 간편결제 확산을 통해 현재 2~4%인 결제수수료 부담을 1%대로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비경 중대본)에서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방안’을 논의하며 이 같이 말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먼저 “전통시장·상점 등 소상공인 일터의 디지털화를 빠르게 확산해 나가겠다”며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 체계 등을 갖춘 디지털 전통시장 500개소,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 개, 스마트공방 1만개를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2022년까지 스마트상점·스마트공방 등이 집적돼 있는 디지털 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도 3곳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상공인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생태계 조성도 다각도로 지원한다.

홍 부총리는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현장실습 교육을 2025년까지 5만명 목표로 추진하고 상생협력기금(2023년까지 400억원)을 조성, 소상공인에 키오스크 및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소상공인의 디지털 활용도 제고를 위한 인프라를 대폭 확충키로 했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간편결제 확산을 통해 결제수수료 부담을 1%대로 완화 추진하며 사업장 디지털화, 스마트 장비 구입, 스마트 기술 이용 촉진 등을 위한 40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 및 2000억원 특례보증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소상공인들은 우리 경제의 실핏줄과도 같은 역할을 수행한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소상공인의 중장기적 체질개선을 위한 과제들을 지속 발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비경 중대본은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방안 외에도 한국판 뉴딜 법·제도 개혁 및 입법 추진, 현장중심 규제 혁신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국판 뉴딜 법·제도 개혁 및 입법 추진과 관련해 홍 부총리는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후속조치로서 정책형 뉴딜펀드가 조속히 출시될 수 있도록 준비중이며, 9월중으로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 범주·대상을 구체화 한 뉴딜투자 가이드라인도 마련, 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더해 민간 중심의 한국판 뉴딜사업을 적극 뒷받침하기 위한 ‘뉴딜관련 법·제도 개선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이 개선방안에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포함된 76개 제도개선 과제는 물론 현장애로를 바탕으로 경제계 등이 건의한 100여개 과제 등 총 170여개 제도개선 과제를 담고 있다”며 “오늘 법제도 개선과제에 대한 세부 논의후 법 제개정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추후 당정협의 등을 거쳐 정기국회내 입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장중심 규제혁신 방안과 관련, 홍 부총리는 “기업들의 부담 완화를 위해 10대 산업분야 규제혁신 43개 과제, 중소기업 현장부담 완화 45건 등 총 88건의 규제혁신 과제를 추가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액 감소 등 경영여건이 악화된 화학물질 취급 중소기업의 부담완화를 위해 이달 말 종료예정인 화학물질 취급시설의 정기검사 유예를 올해 말까지 추가로 3개월 연장한다.

또한 화학물질 취급시설의 경미한 변경으로 공장이 가동이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선가동 후시설검사(변경후 30일내)’도 신속히 제도화한다.

기술형 창업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 의류, 지능형 자동차 등 융복합 사업모델을 창업범위에 포함하고 혁신형 중소기업의 청년내일채움공제 특례(5인 미만 기업) 허용도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아울러 실제 기업의 눈높이에서 규제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규제예보제 도입을 검토하고 현행 중소기업 규제영향평가도 보다 내실있게 운영되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한 “경기회복 모멘텀의 실질 작동을 위해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에서 마련한 12조 4000억원 규모 조속한 지원이 관건”이라며 “국회가 22일 추경 확정을 협의했는데 이는 추석 전 추경자금 집행 개시를 위한 데드라인인 만큼 이때까지 4차 추경안을 확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자료제공 :(www.korea.kr)]

Avatar
편집국
테스트테스트

Latest articles

계약제도 혁신 TF 결산회의 개최

안일환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9.25.(금) 서울지방조달청에서 민·관 합동 「계약제도 혁신 TF」 결산회의를 주재하였습니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기획재정부 국고국 계약정책과 장준영...

‘블록체인 시범사업’ 공모형 과제 예시로 추진여부 결정 안돼

ㅇ 정부 부처들에 따르면… 한국판 뉴딜 10대 과제인 지능형 정부 구축사업의 세부 과제로 중개인 없는 부동산 거래 등 블록체인 활용 실증 사업을 벌일...

7.8조 추경 국회 통과…정부 “추석 전 지원금 지급 총력”

코로나19 재확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7조 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 22일 국회를 통과했다.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이 통과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제3차 한국판뉴딜 법제도개혁 TF 개최

  9.18(금), 중소기업중앙회 회의실에서 한국판 뉴딜 법제도개혁T/F 3차회의가 개최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문의. 기획재정부 혁신성장추진기획단 혁신성장기획팀 박꽃보라 (02-6050-2505)
41.6k Followers
Follow

Related articles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