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위해 재난대책비 4000억원 신속 지원

경제회복, 생활안정, 피해수습 분야 중심으로 총 11개 시·군 선정

행정안전부 2020.03.25

정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심의를 통해 코로나19 재난대책비 4000억원에 대한 지원계획을 확정하고 신속한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 및 취약계층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조치로, 이번 추경에 반영된 예산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지원대상은 지난 15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3개 지역(경산시·청도군·봉화군) 및 도내 연접지역 등 총 11개 시·군으로 선정했다.

특히 감염병 재난의 특성을 감안해 대구지역 확진자가 입소한 생활치료센터 운영에 협력하고 있는 지역과 특별재난지역 연접 지역 등 경북도내 8개 시·군을 대상에 포함했다.

분야별로는 소상공인 등을 위한 경제회복 지원에 1300억원, 취약계층 등을 위한 생활 안정 지원에 1700억원, 감염병 피해수습 지원에 1000억원이다.

예산 집행에 있어서 지역에 재량권과 자율성을 부여하지만, 중복지원 방지를 위해 개별법령에 따라 별도 지원되는 사업은 제외한다.

한편 이번 지원에 따라 행안부는 ‘코로나19 재난대책비 집행점검단’을 구성해 25일 관련 지자체 회의를 개최하는 등 집행실적을 수시로 점검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상 지역별로는 재난안전대책본부 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재난대책비 신속 집행 TF’를 구성해 신속한 집행을 담당할 방침이다.

진영 중대본 2차장(행안부 장관)은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피해지역의 생계 안정과 경제회복을 위한 조치로서, 지원 대상자에게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의 : 행정안전부 복구지원과(044-205-5318)

Avatar
편집국
테스트테스트

Latest articles

코로나19 극복 위해 재난대책비 4000억원 신속 지원

경제회복, 생활안정, 피해수습 분야 중심으로 총 11개 시·군 선정 행정안전부 2020.03.25 정부는...

중소기업 사장님이 신경써야 할 4가지 현금 흐름

회사를 운영하다보면 장사가 잘되는 듯 한데 돈을 벌지 못한다는 사장님들이 많이 계신다. 회사의 현금 흐름을 잘 관리해야 하지만 다른 회사들과 차이가 있는지,...

박영선 장관, OECD 중소기업 디지털화 다자간 논의 주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이 29일 프랑스 파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본부에서 ‘중소기업의 디지털화 지원 이니셔티브(Digital for SMEs Initiative, 이하 D4SME)’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주재했다.이번 라운드테이블...

현금흐름 관리와 수익성 강화를 위한 8단계

적절한 현금 흐름 시스템을 갖추지 않은 채 사업을 운영하는 것은 눈가리개로 차를 운전하는 것과 같습니다. 컨설팅 현장을 다니다 보면 일은 열심히...
44.5k Followers
Follow

Related articles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error: Content is protected !!